Skip to content

조회 수 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의문하는 사람'과 '질문하는 사람'


'제가 그것을 어떻게 알 수 있겠습니까? 저는 늙은이고 제 아내도 나이가 많습니다.'(루카 1.18)


의문하는 사람은 '이것을 내가 할 수 있을까?', '나에게 그럴 능력이 있을까?'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사람의 감정은 부정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저는 남자를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루카1.34)


질문하는 사람은 '이것을 어떻게 하면 해 낼 수 있을까?', '나의 잠재력을 어떻게 하면 발휘할 수 있을까?'를 생각합니다.  그 사람 안에는 이미 자신이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이 들어있습니다.



레지오 단원이라면 항상 이렇게 질문합니다. 


'예수님이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

'성모님이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마산 치명자의모후 레지아
51727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북16길 27
전화 : 055-249-7115 , 팩 스 : 055-249-7086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