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20.01.30 21:36

잠시 쉬어갑시다. 14

조회 수 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잠시 쉬어갑시다. 14


111) 그리스도인의 역활은?

 

삶의 자리에서 빛과 소금(사랑)의 역할



112) 복음적 삶이란?


'너희는 행복하다!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마태5.11-12)


'너희는 세상에서 고난을 겪을 것이다. 그러나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요한 16,33)



113) 교회란?


하느님을 향하여 나아가는 백성,

세례를 받아 새롭게 태어난 하느님 자녀들의 모임


-구체적인 역사 안에서 순례하며 복음을 선포하는 ‘백성’(하느님의 자녀 전체)으로 존재한다.

-지상 여정을 순례하는 교회, 역사 안에서, 그리고 그리스도의 구원 복음을 시대적 상황과 문화 속에서 선포해야 할 사명을 지닌 교회, 바로 그 교회의 ‘백성’을 의미한다.

(파파 프란치스코, 복음의 기쁨)



114) 복음을 왜 기쁜소식이라 할까요?


하느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며, 우리에게 사랑(사랑의 이중계명)을 가르쳐 주시고 우리와 함께(예수님 구원과 생명) 계시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여러분을 사랑하시고, 여러분을 구원하시고자 당신 생명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날마다 여러분 곁에 사시면서, 여러분을 깨우치시고, 힘을 주시고, 자유롭게 해 주십니다”(복음의기쁨-케리그마 164항)



115) 예수님을 사랑하는 방법?


'가장 보잘것없는 한 사람에게 해주는 것.'


'분명히 말한다. 너희가 여기 있는 형제 중에 가장 보잘것없는 사람 하나에게 해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준 것이다.' (마태25.40)


'이 보잘것없는 사람 중 하나에게 그가 내 제자라고 하여 냉수 한 그릇이라도 주는 사람은 반드시 그 상을 받을 것이다.'(마태10.42)


'나를 믿는 이 보잘것없는 사람들 가운데 누구 하나라도 죄짓게 하는 사람은 그 목에 연자 맷돌을 달고 바다에 던져지는 편이 오히려 나을 것이다.'(마태18.6)


'이 보잘것없는 사람들 가운데 누구 하나라도 업신여기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여라. 하늘에 있는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를 항상 모시고 있다는 것을 알아두어라.'(마태18.10)


'이와 같이 하늘에 계신 너희의 아버지께서는 이 보잘것없는 사람들 가운데 하나라도 망하는 것을 원하시지 않는다.'(마태18.14)



116) 주님의 날(주일, 그리스도의 부활 하신 날)을 거룩하게 지낸다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을 기념하고 경축하는 축제일


하느님의 뜻에 따라 이날 일상 일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면서 거룩하게 지내는 것


하느님께 드려야 할 예배, 주님의 날에 맛보는 고유한 기쁨, 자선 실천, 정신과 육체의 적당한 휴식 등을 방해하는 일이나 활동을 삼가 


중대한 사유로 주일미사에 참여하지 못할 경우 묵주기도, 성경봉독, 선행 등으로 의무를 대신할 수 있음



117) 성사란?


거룩한 것의 표징이며, 보이지 않은 은총의 보이는 형태(트리엔트 공의회)



118) 빵을 나눈다는 의미는?


생명,구원을 나눔


'하느님의 빵은 하늘에서 내려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빵이다.'(요한 6.33)


'내가 생명의 빵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을 것이며,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요한 6.35)



119) 순례의 의미는?


하느님에 대한 흠숭

회개하는 행위

성인에 대한 존경의 행위



120) 인간에 대한 ‘하느님의 자비’의 결정적 표현은? 사도 바오로는 이를 무상으로 주어진 ‘선물’로 설명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5 말이 깨끗하면 삶도 깨끗해진다. 제네시오 2020.03.14 316
494 말에 대하여... 제네시오 2020.03.14 291
493 예수님 따라하기... 제네시오 2020.03.14 259
492 LOVE 의 의미는... 제네시오 2020.03.02 394
491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로마13.10) 제네시오 2020.03.02 478
490 이해하기 위해서 믿습니다... 제네시오 2020.03.02 88
489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 제네시오 2020.03.02 91
488 성경을 공부하고 성체성사(영성체)가 필요한 이유는... 제네시오 2020.03.02 83
487 성경을 읽고, 기도할 때에 우리 안에 '그리스도의 마음'(Anima Christi)이 성장합니다. 제네시오 2020.03.02 79
486 잠시 쉬어갑시다.16 제네시오 2020.03.01 79
485 [필독]신종코로나 예방수칙 할렐루야 2020.02.19 111
484 교회사 속 세계 공의회(2) 니케아 공의회(상) 제네시오 2020.02.13 99
483 '의문하는 사람'과 '질문하는 사람' 제네시오 2020.02.13 84
482 교회사 속 세계 공의회-(1) 연재를 시작하며 제네시오 2020.01.31 105
481 [홍기선 신부의 복음의 기쁨 해설] <2> 복음의 기쁨과 예수 그리스도와의 만남 제네시오 2020.01.31 97
480 [홍기선 신부의 복음의 기쁨 해설]​​​​​​​<1> 해설을 시작하며 제네시오 2020.01.31 165
479 신자 재교육 교리상식 1- 미사전례 eBook 제네시오 2020.01.30 90
» 잠시 쉬어갑시다. 14 제네시오 2020.01.30 83
477 [신약의 비유] <21> 공관복음서의 비유 정리 <끝> 제네시오 2020.01.28 98
476 [신약의 비유] <20> 부자와 라자로의 비유 제네시오 2020.01.28 1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마산 치명자의모후 레지아
51727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북16길 27
전화 : 055-249-7115 , 팩 스 : 055-249-7086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