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말이 깨끗하면 삶도 깨끗해진다.


1. 입을 다물어라.


인간과 동물의 두드러진 차이점은 의사소통이다. 오직 인간만이 복잡한 사고와 섬세한 감정, 철학적인 개념을 주고받을 수 있다. 그런데 우리는 이 귀한 선물을, 사랑을 전하고 관계를 돈독하게 하고 불의를 바로 잡는데 써 왔는가? 아니면 서로에게 상처를 입히고 멀어지도록 했는가? 다른 사람에게 해 줄 좋은 말이 없거든 차라리 침묵을 지켜라.


2. 화제를 돌려라.


험담을 멈추게 할 수 있는 사람은 이미 나쁜 마음을 먹고 말하는 쪽이 아니라 그 이야기를 듣는 쪽이다. 대화가 옳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갈 때는 스포츠, 날씨, 경제 등 안전하고 흥미로운 화제로 바꾸어라. 험담이 시작될 때마다 다른 이야기를 꺼낸다면 상대방은 험담을 해도 아무 소득이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주의할 것이다.


3. 믿지마라.


법정에서 증인이 해서는 안 될 말을 검사가 교묘하게 유도했을 때, 배심원들은 지금 들은 말을 무시하라는 판사의 요청에도 쉽게 그 말을 지우지 못 한다. 그 말은 이미 배심원들의 뇌리에 또렷하게 새겨졌기 때문이다. 들은 사실을 믿지 않기란 어렵다. 하지만 험담을 들었다면 믿지 마라. 험담을 피할 수 있는 마지막 수단이다.


4. 용서하는 방법을 개발하라.


링컨 대통령은 자기의 명령에 불복종하는 장관들 때문에 좌절과 분노를 느끼면 그 사람들 앞으로 온갖 욕설과 비난을 퍼붓는 편지를 쓰곤 했다. 그러고는 편지를 부치기 직전에 갈기갈기 찢어 쓰레기통에 버림으로써 자신을 괴롭히는 부정적인 감정을 털어 냈다. 자신만의 방법으로 분노와 증오를 극복해라.


5. 충동을 이겨내라.


험담하고 싶은 욕망을 이겨 낼 때마다 자기를 칭찬하고 부정적인 말을 꺼내기 전에 자신을 다잡아라. 물론 험담하지 않는다고 박수를 쳐 줄 사람은 없다. 그러나 당신은 스스로 올바른 일을 한 것이다


세상을 바꾸자, 한 번에 한 마디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5 힘들지만 훌륭한 단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하고 싶다. 안다니엘 2006.05.28 2380
494 힘 내세요, 단장님! 2 오석자헬레나 2005.01.02 2705
493 회개는... 제네시오 2019.12.07 71
492 황국일단장님의 경사를 축하합니다 4 안다니엘 2006.01.11 2457
491 황국일(모세)님 부단장 되심을 축하드립니다. 2 박용현 2004.10.22 2558
490 황국일 모세 교육위원님 고맙습니다. 1 김용호 2004.11.16 2466
489 활동하는 레지오가 됩시다... 제네시오 2019.09.26 86
488 환희의신비,고통의신비 빛의신비, 영관의신비 소제목에 관해서. 1 정 윤규(파스칼) 2004.09.28 2606
487 헌혈증서가 어린생명을 건졌습니다. 2 박종일 (프란치스코) 2004.10.25 2559
486 헌혈증서 필요하시면 연락 주십시요 1 신현석(다두) 2006.06.24 2487
485 허철수 레지아 지도신부님을 위한 축일기도부탁합니다. 2 마산레지아 2005.09.13 2895
484 해야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 제네시오 2019.11.13 80
483 함안성지화장실개선건의 1 이재호 2010.07.29 2205
482 함안 필립보 단장님 2 황국일(모세) 2004.11.08 2755
481 한번쯤 성지순례를 계획하신다면.. 보나투어 2005.01.29 2366
480 한마음 대축제를 위해 준비한 접시꽃으로 가꾼 사파성당의 성모동산 1 file 이계운 2004.07.12 2024
479 한마음 대축제 행사를 보며.... 하동(김정태:안토니오 2004.05.27 2094
478 한국 천주교회 새 추기경 임명 file 관리자 2006.02.23 2312
477 한 해 노고 많으셨고 새해 축복 받으십시오 1 서경 2006.12.30 2124
476 하루가 천년 같고 천년이 하루 같은... 제네시오 2019.10.21 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마산 치명자의모후 레지아
51727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북16길 27
전화 : 055-249-7115 , 팩 스 : 055-249-7086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